Puter의 잡동사니

New Nintendo 2DS XL

White×Orange

뉴 닌텐도 2DS XL

화이트×오렌지

KRW 165,000


포켓몬스터가 너무 하고 싶었다.

리듬세상이 너무 하고 싶었다.

몬스터헌터가 너무 하고 싶었다.

꿈은 이루어졌다.




3DS XL 모델에서 3D 기능을 뺀 절감형 제품이다.

왜 닌텐도 스위치가 아닌 이 제품을 원했느냐고 물어본다면,

스위치에는 관심이 없고, 정발의 소식도 들려오지 않으며, 타이틀도 얼마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다.




New 3DS XL에 비하면 가볍고 저렴하니, 더 원했다.




충전기는 동봉되어있지 않고 따로 사는 건 아쉬웠다.




항상 그렇지만,

새로운 제품의 상자를 열 때의 느낌은 정말 행복하다.




개봉하면,

쓸모없어 보이는 종이들과




가장 중요한 본체가 보인다.




정말 간단한 구성.




2DS XL은 블랙×터콰이즈와 화이트×오렌지 색상으로 출시되었다.

색상을 고민하다가, 주황색 성애자이기 때문에 화이트×오렌지로 골랐다.




흰색이랑 그런건지 각인 때문인지 때가 정말 잘 묻을 것 같다.




위쪽 측면에는 4개의 버튼, 적외선 센서, 충전 단자가 있다.




뒤에는 2개의 카메라가 있다.




2DS XL을 연 모습.

상당히 깔끔하다.




슬라이드 패드 / 십자 버튼 / Home 버튼




무슨 용도인지는 모르는 C 스틱 / A, B, X, Y 버튼 / START, SELECT 버튼




아래쪽 측면에는

SD카드, 게임카드 슬롯 / 헤드폰 단자 / 전용 터치펜 / 전원 버튼이 있다.




전용 터치펜을 뺀 모습.




사진 찍기가 애매했고 잘 보이지 않지만, 

저렇게 게임카드, SD카드 슬롯이 있다.

(SD카드는 기본으로 미리 꽂아져 있다.)




이제 즐겨보자.



=

검은색×주황색이었으면 더 좋았을 텐데...

경첩 부분이 흔들리기에 조금 불안하다.

전용 터치펜이 너무 짧다.

여자친구님 만만세!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
신고
댓글 로드 중…

블로그 정보

잡다한 것이 한데 뒤섞인 곳

최근에 게시된 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