Puter의 잡동사니


NIKE

FLYKNIT LUNAR3

(나이키 플라이니트 루나3)


그렇다.

나는 나이키 성애자다.

농구화 비슷한 신발 신다가 신발이 헤지고 아킬레스건도 아파서 새로운 신발을 원했고, 이리저리 매장을 돌아보다가 꽂히는 게 있어서 낼름 샀다.




주황색의 신발 상자




열어봅니다.




검정과 빨강이 북산의 색이라면,

나에게는 회색과 주황이 있다!




솔직히 말해 좋아하는 색인 회색과 주황이 있어서 구매한거다.




솔직히 비오면 내용물이 다 젖을 느낌인데, 매장 직원한테 물어보니 괜찮다고는 했다.




아아 밑에도 주황...




안쪽도 주황...




근접 촬영.

끈 넣는 부분이 조금 약해보인다.





착용 촬영 (제 발은 아닙니다.)



세줄평

=====

발 볼이 넓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무조건 한 치수 큰 걸로 살 것.

이전 농구화보다 확실히 편하다.

색상도 마음에 들고 자주 신을 듯.



'의 류 :: clothes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NIKE FLYKNIT LUNAR3 (나이키 플라이니트 루나3)  (0) 2015.05.07
New Era ✕ Keith Haring  (0) 2014.01.26
Fritag Surfside 6 F42  (0) 2014.01.26
Mishka Keep Watch or Die Snapback  (0) 2014.01.26
댓글 로드 중…

블로그 정보

잡다한 것이 한데 뒤섞인 곳

최근에 게시된 글